‘항거: 유관순 이야기’ 김예은 “촬영 내내 죄책감 들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예은/ 사진제공=샛별당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예은이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항거: 유관순 이야기’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고아성, 김예은, 정하담,류경수와 조민호 감독이 참석했다.

김예은은 극 중 유관순 열사와 이화학당 동문이면서 함께 3.1 운동에 앞장섰던 ‘권애라’ 역을 맡았다. 그는 “그때 그 시절을 감히 잘 알고 연기하고 있나 하는 죄책감 같은 것이 들어 힘들었다”며 “촬영 내내 이상하게 죄송스러운 마음밖에 안 들었다”고 털어놨다.

‘항거: 유관순 이야기’는 1919년 3.1 만세운동 후 세평도 안 되는 서대문 감옥 8호실 속 유관순과 여성들의 1년의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27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