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박막례 할머니, ‘푸른 밤’ 출연 성사…”옥상 뭐시기라고 들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에 출연한 유튜버 박막례 씨, 손녀 김유라 씨, 옥상달빛/사진제공=MBC라디오

인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와 손녀 김유라 씨가 오늘(15일) MBC FM4U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이하 ‘푸른 밤’)에 출연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막례 씨와 김유라 씨는 생애 최초의 라디오 출연을 위해 사전 녹음 당시 특별히 옷을 맞춰 입고 MBC를 방문했다. 후드 티셔츠를 입고 등장한 두 사람의 의상 콘셉트는 바로 ‘아이돌의 라디오 사복 패션’이라고.

손녀 김유라 씨는 “그간 라디오나 TV 출연 섭외가 많았지만, 대형기획사 아이돌의 마음으로 ‘준비될 때 나가자’며 때를 기다렸다. 정말 좋은 기회가 오면 딱 한 번 나가보려 했는데, 이 라디오는 안 나갈 수가 없겠더라”라며 “평소 옥상달빛을 너무 좋아했고, ‘푸른 밤’은 할머니가 나가기에 편하고 결이 맞는다는 생각이 들어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박막례 씨는 “내가 말을 잘 하든 못 하든, 유라 덕분에 여기 왔다. 유라한테 감사하다. 이런 데 와서 감동받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 박막례 씨는 MBC에 오기 전 옥상달빛의 노래를 듣고 왔다며 “‘옥상 뭐시기’라고 들었다. 처음엔 ‘옥상 뭐시기’라고 해서 날도 추운데 뭐 하러 옥상에 올라가나 생각했다. 근데 (옥상달빛의) 노래 가사가 엄청 좋더라”라며 칭찬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막례 씨는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 손녀 김유라 씨와의 에피소드 등 유튜버 활동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또 ‘막례의 고민상담소’ 코너를 통해 특유의 호탕하고 유쾌한 입담을 자랑, 청취자들의 고민 해결에도 나선다.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는 매일 오후 11시부터 새벽 1시까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