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불난 위도우, 첫 가왕 방어전 출격…2연승 성공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오는 일요일(17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 가왕 ‘독수리 건’ 이현을 꺾고 새로운 여성 가왕 시대를 연 ‘불난 위도우’의 첫 가왕 방어전 무대가 공개된다.

이날 쟁쟁한 라이벌들을 꺾고 가왕 후보 결정전에 오른 두 아이돌 복면 가수는 “내가 오늘 ‘복면가왕’에 한 획을 긋겠다” “가왕님은 바로 집으로 돌아가라” 등의 당찬 포부를 밝히며 가왕석을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이를 들은 ‘불난 위도우’는 “도대체 나에게 왜 이러는 거냐! 너무 힘들다” “하지만 나도 열심히 연습했다”라며 첫 방어전을 승리로 이끌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불난 위도우’의 방어전 무대를 본 판정단들은 “강력한 여성 히어로 같다” “무대를 불살라버렸다”며 칭찬했다. 특히 김조한은 “그동안 아무도 내지 못했던 소리를 냈다” “실력이 상당한 고수다”라고 극찬했다.

그러나 가왕 결정전에 올라온 상대 복면 가수 또한 “활주로를 힘차게 달리다 멋지게 하늘을 나는 비행기 같다” “이분이 가왕이 되어서 오랫동안 가왕석을 지켜주면 좋겠다” 등의 찬사를 받은 실력자로 결과에 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과연 동료 아이돌 가수들을 모두 제치고 가왕전에 올라온 단 한 명의 복면 가수가 ‘불난 위도우’를 꺾고 ‘아이돌 가왕’으로 등극할 수 있을지는 오는 17일 오후 5시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