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휘성 “내 노래 실검 뜨면 찾아봐…관심 받는 게 좋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라운 토요일’ 휘성, 태민 / 사진제공=tvN

가수 휘성이 관심 받는 걸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휘성과 태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받아쓰기에 나선다.

이날 휘성은 “예전 ‘사랑은 맛있다’와 ‘Insomnia’가 미션곡으로 나왔을 때 갑자기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서 찾아봤다. 관심 받는 걸 무지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민은 “무조건 키 형 옆자리에 앉고 싶었다. 멤버들끼리 회의할 때도 키 형 의견을 따라간다”고 밝히며 멤버들에게 “모르면 키를 따라가면 된다”는 교훈을 전해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받아쓰기에 돌입한 휘성과 태민은 실력파 보컬다운 활약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휘성은 “내가 받아쓴 내용이 틀리면 은퇴하겠다”며 자신감을 내보였고, 키도 질세라 “저도 약 2년 동안 은퇴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태민도 지금껏 출연진이 떠올리지 못했던 참신한 발상을 선보이는 등 에이스 키로부터 “처음치고 나쁘지 않다”는 칭찬을 이끌어냈다.

두 사람에 맞서 이날 녹화에는 최고 난이도의 노래가 출제돼 흥미진진함을 선사했다. 과거 특유의 콧소리로 멤버들을 충격에 빠뜨렸던 ‘주워가 줄래’의 가수 하키의 노래가 이날 미션곡으로 등장한 것. 멤버들 사이에서 “지금까지 중 제일 어렵다”, “진짜 심하다”, “놀토가 생길줄 알고 만든 노래”라는 원성이 빗발치는 가운데, 제작진이 특별히 준비한 파격적인 힌트가 공개돼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