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첫 금토드라마…예능 시간대에 들어와 걱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남길,열혈사제

배우 김남길이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드라마 ‘열혈사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김남길이 ‘열혈사제’로 SBS 금토드라마 첫선을 보이는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1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혈사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명우 PD와 배우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고준, 금새록이 참석했다.

김남길은 사제답지 않은 까칠함과 깡으로 무장한 신부 김해일 역을 맡았다. 김남길은 “일반적인 사제 이미지와 다르다”며 “직업이 사제지만 성당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는 건 아니다. 사람과 관련된 보편적 이야기를 한다. 직업적 요소를 놓쳐서는 안 되지만 사제이기 전에 직업을 가진 평범한 한 사람으로서 봐 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SBS의 첫 금토드라마라는 점에 대한 부담감도 털어놓았다. 김남길은 “부담감에 욕심을 부린다고 해도 마음먹은 대로 안 된다는 걸 알기 시작했다”면서 “예능을 즐길 수 있는 시간에 드라마가 들어와서 시청자가 불편하지 않을까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겁쟁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코믹 수사극이다. 15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