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포브스, “세븐틴, 미니 6집에 쏟아진 글로벌 반응을 말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세븐틴.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미국 경제지 포브스(Forbes)가 지난 14일(현지 시간) ‘Seventeen Discuss The Global Response To ‘YOU MADE MY DAWN’ Album & ‘Home’ Life’라는 제목으로 그룹 세븐틴과의 인터뷰 기사를 공개했다. ‘유 메이드 마이 던’은 세븐틴의 미니 6집이다.

포브스는 “2018년이 K팝계에 큰 돌파점이었다면, 세븐틴은 2019년도 그만큼 뜨겁게 시작하고 있다는 점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최근에 낸 앨범 ‘YOU MADE MY DAWN’로 상업적 성공과 아티스트적 성과 부문에서 모두 그룹의 역대 최고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스쿱스는 “앨범 홍보 기간 2주차에 많은 리액션과 커버 비디오가 올라오는 것을 짬날 때마다 봤다. 재밌게 봤고 더 많은 콘텐츠가 올라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미국에서 ‘숨이 차’가 좋은 반응을 얻은 것에 대해 버논은 “우리가 그런 종류의 노래를 하는 것은 처음이라 해외 팬들한테서 뜨거운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했다.

인터뷰를 맡은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은 멤버들에게 ‘유 메이드 마이 던’과 이전 여름 앨범 ‘유 메이크 마이 데이’에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를 묻기도 했다. 조슈아는 “‘유 메이크 마이 데이’는 버논이 가장 잘 표현하는 것 같다. 버논은 굉장히 밝고 슬픈 모습과 우는 모습도 한번도 본 적 없다”고 답했다. 이에 버논은 “사실 10대 때부터 운 적이 없는 것 같다. 정말 수년이 지났다”고 덧붙였다. 조슈아는 “버논은 항상 밝다. 우리 일정이 너무 바쁘고 지쳐도 항상 밝다”고 했다. 버논은 조슈아를 ‘유 메이드 마이 던’과 잘 어울리는 멤버로 꼽았다. 조슈아는 “버논은 정말 차분하다”고 밝혔다.

일과 휴식의 균형에 대해 묻는 질문에 우지는 “음악 작업이 일상생활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것 같다. 음악이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그냥 즐기면서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작업실이 ‘집’처럼 편안하기도 하다”고 답했다.

2019년 목표에 대해 승관은 한결같이 대상을 꼽았다.

미니 6집으로 국내 외 음원·음반차트를 휩쓸며 음악 방송 1위 9관왕을 차지한 세븐틴은 오는 3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세 번째 팬미팅 ‘SEVENTEEN in CARAT LAND(세븐틴 인 캐럿 랜드)’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