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마마무 화사 “솔로 데뷔곡 ‘멍청이’ 가사는 내 이야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마마무 화사 / 사진제공=KBS

그룹 마마무 화사가 솔로 데뷔곡 ‘멍청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15일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솔로로 돌아온 화사가 출연한다.

지난해 누구보다 뜨거운 사랑을 받은 화사는 곱창, 김부각, 박대 먹방을 통해 네무려 3개의 감사패를 받았다고 밝혀 그야말로 대세 중의 대세임을 실감케 했다.

애주가로 알려진 화사는 술을 마신 후 부르는 자신만의 노래가 있다고 밝혔다. 그중에서도 평소 흥이 날 때 마마무 멤버들과 부른다는 동방신기의 ‘Rising Sun’을 MC 유희열과 함께 선보여, 명불허전 비글돌의 면모를 선보였다.

화사가 “데뷔 초 내 목소리가 싫었다”며 의외의 속내를 밝혔다. 이어 다시금 자신의 목소리가 좋아지게 된 계기를 설명하며, 가장 큰 매력으로 손꼽히는 음색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화사는 자신만의 작사 방법을 공개하며 위트있는 가사의 탄생 비화를 밝혔고, 최근 발표 후 차트 1위를 장악한 타이틀곡 ‘멍청이(twit)’에 작사-작곡으로 참여, 본인의 실제 이야기를 담아낸 곡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화사는 데뷔 5년 만에 첫 솔로 활동의 시작을 알리며 신곡 ‘멍청이(twit)’와 자신의 롤모델이라 밝힌 리한나의 ‘Stay’ 무대를 선보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