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남’ ‘삼귀다’ 무슨 뜻?…’오늘도 배우다’ 첫방부터 실검 장악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오늘도 배우다’ 방송 화면

 MBN 예능 ‘오늘도 배우다’가 첫 방송부터 뜨겁다.

지난 14일 방송된 ‘오늘도 배우다’는 김용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 남상미가 ‘요즘’ 문화를 배우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첫 방송 이후 출연진은 물론 방송에 나온 요즘 문화들과 신조어들이 끊임없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또한 이미숙이 ‘오배우’에 합류하게 된 이유를 밝히는 장면은 분당 최고시청률 3.558%까지 치솟았다.

‘오배우 신조어 극장’도 화제를 모았다. 젊은 세대들이 쓰는 신조어로 짧은 콩트를 보여줘야 하는 5인방의 미션수행이 시종일관 포복절도를 일으킨 것. 신조어의 뜻을 알아야 방탈출 게임에 성공할 수 있었던 5인방은 각종 기상천외한 오답 퍼레이드를 보여줘 웃음을 끊이질 않게 했다.

특히 ‘우월한 유전자를 가진 남자’란 뜻의 ‘우유남’, ’썸타고 싶다’는 뜻의 ‘삼귀다’, ’별걸 다 줄인다’란 뜻의 ‘별다줄’, ‘너무 과한 정보’의 줄임말(Too Much Information) ‘TMI’ 등 추리하기 힘든 신조어들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관심을 모았다.

‘오늘도 배우다’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