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빌 측 “산이, ‘I♥몰카’ 문구 노출 사과…사전 시사했으나 못 봤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래퍼 산이 산이 I♥몰카 문구 노출 논란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타켓 빌보드 : 킬빌'(이하 ‘킬빌’) 측이 래퍼 산이의 무대 중 ‘I♡몰카’ 문구가 노출된 것에 대해 뒤늦게 사과했다.

‘킬빌’ 측은 공식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 “산이 공연 중 ‘I♡몰카’라는 표현이 1초간 무대 배경에 노출됐다”며 “제작진은 사전 시사를 하였음에도 해당 장면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 부적절한 표현이 걸러지지 않고 방송된 점에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31일 방송된 ‘킬빌’ 1화에서 산이는  ‘워너비 래퍼'(Wannabe Rapper) 라는 곡으로 무대에 올랐다. 산이가 “I’m feminist”라는 소절을 부를 때 무대 뒤에 설치된 LED 스크린에는 ‘I♡몰카’라는 문구가 크게 노출됐다.

몰카는 엄연한 범죄 행위다. 현재 몰래카메라 등 디지털 성범죄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처벌 강화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져가고 있다. 이런 시점에서 디저털 성범죄를 사랑한다고 대놓고 말하는 산이의 표현은 물론 이를 방송에 그대로 노출한 MBC 역시 비난을 피할 수 없었다.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들의 분노가 MBC와 산이를 향했고, MBC는 뒤늦게 사과했다. 하지만 산이는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