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차랭킹 4주 연속 1위…엑소 2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4주 연속 아차랭킹 1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은 2월 15일 발표된 아이돌차트 2월 1주차 아차랭킹에서 음원점수 983점, 앨범점수 209점, SNS점수 1374점 등 총점 2686점으로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여섯 달째 ‘빌보드 200’ 차트에 이름을 올리며 식지 않는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소셜 50’에서도 83주 연속 1위에 등극해 최장 기간 연속 기록은 물론 113번째 정상을 차지하며 자체 기록을 경 신 중이다.

또한 지난 10일(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 한국 가수 최초 시상자로 참석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한국에서 자라오면서 이 무대에 서는 날을 꿈꿨다. 이 꿈을 이루게 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2019년 2월 1주차 아차랭킹/사진제공=아이돌차트

2위는 엑소(1711점)가 차지했다. 엑소의 세훈은 tvN 예능 ‘커피프렌즈’ 등장이 예고됐다. 아르바이트생으로 세훈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뒤를 이어 폴킴(1523점), 블랙핑크(1467점), 트와이스(1317점), 세븐틴(1296점), 워너원(1141점), 벤(982점), 제니(960점), 엠씨 더 맥스(956점)가 상위권에 올랐다.

2월 1주차 아차랭킹에서는 61계단이나 상승한 로꼬가 눈에 띈다. 지난 7일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로꼬는 입대 당일 발매한 ‘HELLO’가 온라인 음원 차트를 휩쓸며 높은 음원 점수로 11위에 올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