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사 고백’ 임희정 “지금은 프리랜서…경인방송 라디오 DJ 맡고 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임희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브런치’

가정사 고백과 따뜻한 글로 화제가 된 임희정 전 아나운서가 누리꾼들의 관심에 감사를 표했다.

임 전 아나운서는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브런치’에 “고맙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제 글에 감응하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임 전 아나운서는 “먼저 사실과 다른 기사들이 많이 올라와 설명이 필요할 것 같다”며 “저는 광주 MBC와 제주 MBC에서 아나운서로 근무했었고, 퇴사 후 현재는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경인방송 IFM DJ로 ‘임희정의 고백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른 동명이인 프리랜서 아나운서의 사진이 잘 못 올라간 기사들이 많고, 현재 지역 MBC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기사들도 있다.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임 전 아나운서는 “부모님의 이야기에 공감해 주시고 좋은 말씀 전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가슴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계속 글을 쓰며 좋은 흔적들을 남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임 전 아나운서는 ‘브런치’에 자신을 ‘개천에서 난 용’이라고 소개하며 가정사를 털어놔 관심을 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