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내투어’ 문세윤, 어머니들 위한 ‘맞춤 추억 여행’ 선사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tvN 예능프로그램 ‘짠내투어’ 예고편/사진제공=tvN

개그맨 문세윤의 특별한 추억 여행이 공개된다. 오는 1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tvN ‘짠내투어’에서다.

문세윤은 이날 방송에서 효도관광 특집 여행 둘째 날의 설계자를 맡아 관광의 도시 ‘쑤저우’로 멤버들을 이끈다. 2500년의 역사를 품고 있는 쑤저우의 대표적인 명소 ‘호구공원’을 찾은 세윤투어는 현지인을 방불케 하는 해박한 지식은 물론 고객 만족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인다.

그는 전날 밤 늦게까지 투어 준비에 몰두한 덕에 호구공원에 담긴 각종 전설과 야담을 흥미롭게 풀어냈고, 어머니들로부터 “너무 재밌게 설명한다”는 극찬을 받는다. 또한 어머니들을 위해 길바닥에 누워서 사진을 찍는 열정을 불태우는 등 애잔함 가득한 지난날과는 완전히 달라진 면모를 뽐낸다.

특히 쑤저우 투어의 테마를 ‘추억 속 추억’ 으로 잡은 문세윤은 다채로운 추억 만들기에 나선다. 어머니와 자녀들이 둘 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인력거부터 동양의 베니스로 불리는 쑤저우 운하의 유람선 탑승까지 설렘과 낭만이 넘쳐나는 투어를 이어간다.

하지만 순조로울 것 같았던 세윤투어에 운명같은 불운이 닥친다. 여행의 시작부터 박나래 어머니가 여권을 분실해 기차를 놓칠 위기에 직면한다. 뿐만 아니라 비 내리는 추운 날씨와 매서운 칼바람이 계속되자 멤버들은 “인력거 타기에 너무 추운 날씨”라고 불평한다. 이를 지켜보던 문세윤 어머니는 아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연출을 맡은 손창우 PD는 “상하이에서 쑤저우로 이동한 문세윤은 밤새 계획한 일정으로 자신감 넘치는 투어를 시작한다. 그러나 생각보다 추운 날씨에 표정은 점점 어두워지고, 멤버들의 혹평에 문세윤 어머니 역시 안타까움에 발을 동동 굴러 ‘짠내 폭발’ 투어를 보여줄 전망”이라며 “박나래, 허경환, 문세윤 어머니들의 따뜻한 응원 속 세윤투어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귀띔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