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희정, 가정사 고백… “막노동꾼 아버지를 둔 아나운서 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임희정 아나운서/ 사진=경인방송 ‘임희정의 고백 라디오’

임희정 전 MBC 아나운서(35)가 가정사를 고백하며 따뜻한 글을 게재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브런치’에 ‘저는 막노동하는 아버지를 둔 아나운서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임 전 아나운서로, 자신을 ‘개천에서 난 용’이라고 소개했다.

임 전 아나운서는 “1948년생 아버지는 집안 형편 때문에 국민학교(현 초등학교)도 채 다니지 못했다”며 “어렸을 때부터 몸으로 하는 노동을 하셨고 어른이 되서는 건설현장 막노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1952년생인 어머니는 국민학교를 겨우 졸업했다”며 “1984년생인 저는 대학원 공부까지 마쳤다”고 했다.

임 전 아나운서에 따르면 그가 만난 사람들은 자신의 직업만 보고 으레 번듯한 집안에서 자랐을 것이라고 여겼다. “아버지는 무슨 일 하시느냐”는 질문에 “건설 쪽 일 하신다”고 답하면 건설사 대표나 중책을 맡은 인물일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부모님은 어느 대학을 나왔나’라는 물음에 대답을 하지 않아도 ‘대졸자’가 돼 있었다고.

그는 “부모님은 가난과 무지를 스스로 선택하지 않았다. 내가 개천에서 용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정직하게 노동하고 열심히 삶을 일궈낸 부모를 보고 배우며 알게 모르게 체득된 삶에 대한 경이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를 움직인 가장 큰 원동력은 부모였다”며 “물질적 지원보다 심적 사랑과 응원이 한 아이의 인생에 가장 큰 뒷받침이 된다”고 했다.

또한 “공사현장에서 노동하는 분들을 보면 그 자식들이 자신의 부모를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해진다”며 “나처럼 말하지 못했을까? 내가 했던 것처럼 부모를 감췄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털어놨다.

임 전 아나운서는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내가 증명하고 싶다. 나와 비슷한 누군가의 생도 인정받고 위로받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우리 모두가 존중바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 전 아나운서는 광주 MBC와 제주 MBC에서 아나운서로 근무했다. 퇴사 후 현재는 프리랜서로 경인방송 IFM DJ로 활동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