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훈, 미스틱엔터와 전속계약…”배우로 진가 발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창훈. / 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창훈이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의 배우레이블 미스틱액터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15일 미스틱은 “장르를 넘나드는 탄탄한 연기 내공과 개성을 고루 갖춘 이창훈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 이창훈이 보다 다양한 작품에서 배우로서의 진가를 발휘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것”이라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여러 작품을 통해 인사드릴 예정이니 앞으로 이창훈의 행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창훈은 2005년 연극 ‘굿바이쏭’으로 데뷔했다. 이후 ’14인의 체홉’ ‘비 BEA’ ‘프로즌’ 등 여러 연극 무대에 오르며 실력을 쌓았다. 2014년 영화 ‘마담 뺑덕’에서는 정우성(학규 역)의 동료 교수 동우 역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줬고, 영화 ‘1987’에서는 표검사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7년 한국연극평론가협회가 뽑은 ‘올해의 연극 베스트3’ 선정작 ‘옥상 밭 고추는 왜’에서 주인공 현태 역을 맡아, 현실감 넘치는 감정 연기를 뽐냈다. 지난해 종영한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자신의 실속을 위해 상사에서 스파이 노릇을 하는 손예진(윤진아 역)의 직장 상사 최중모로 열연했다. JTBC 드라마 ‘SKY 캐슬’에서는 김보라(혜나 역)를 죽인 진범을 찾는 최형사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도 불어넣었다.

미스틱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이창훈은 올해 영화 ‘양자물리학’ ‘타짜3’ 등을 통해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