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16일 종영…김희정∙배해선, #신스틸러 #대체불가 #멋진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신과의 약속’ 방송 화면

배우 김희정과 배해선이MBC ‘신과의 약속’ (극본 홍영희 연출 윤재문)에서 마지막까지 활약하고 있다.

김희정과 배해선은 오는 16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는 ‘신과의 약속’에서 명품 조연 라인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등장할 때마다 각각 맡은 캐릭터를 남다르게 소화하며 긴장감과 함께 극의 재미를 더해주고 있다.

먼저, 김희정은 구성작가 ‘안주련’ 역으로 열연했다. 김희정은 같이 프로그램을 하며 친밀하게 지내는 한채영(서지영 역)에게 친언니처럼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며 아낌없는 조언을 했다. 안 좋은 일이 생길 때면 발벗고 나서주는 걸 크러시 매력으로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다음으로 배해선은 천지건설 법무실 사무장 ‘오선주’ 역으로 눈길을 끌었다. 오윤아 (우나경 역)의 편에 서서 늘 아군이 되어준 배해선은 회사의 일뿐만 아니라 그 외에 해결하기 쉽지 않은 사적인 일까지 비밀스럽게 처리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여주는 신 스틸러로 활약했다.

‘신과의 약속’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16일 오후 9시 5분부터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