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리2’ 양세형, 주꾸미볶음 도전…“백종원 수제자 명예 회복할 것”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추리2’ / 사진제공=SBS

개그맨 양세형이 SBS 시골 미스터리 스릴러 예능 프로그램 ‘미추리 8-1000’ 시즌2′(이하 ‘미추리2’) 공식 요리사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 ‘요리 굴욕’을 맛봤던 양세형은 어촌 마을로 배경을 옮긴 ‘미추리2’를 통해 ‘양세형 표’ 요리를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15일 처음으로 방송되는 ‘미추리2’에서는 어촌 마을의 특색을 살린 요리들이 대거 등장한다. 첫 번째 점심 메뉴는 ‘주꾸미볶음’이다. 신선한 주꾸미볶음을 위해 멤버들이 직접 바다로 나가 주꾸미 낚시에 나섰고, 배를 타고 나가는 멤버로 개그우먼 장도연과 배우 김상호가 지목됐다.

장도연과 김상호는생각보다 빠른 배의 속도에 좌절하면서도 소라 그물 안에 있는 싱싱한 주꾸미를 잡는 재미에 흠뻑 빠졌다. 점차 재미를 붙인 두 사람이 일하는 모습은 흡사 아침 방송을 방불케 했다는 후문이다.

양세형은 장도연과 김상호의 희로애락이 담긴 주꾸미로 매콤달콤한 ‘주꾸미볶음’을 선보였다. ‘백종원의 수제자’였지만 겉절이와 감자탕으로 굴욕을 맛본 양세형이 주꾸미볶음으로 명예회복에 성공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양세형의 특별한 주꾸미볶음 조리법은 오늘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미추리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