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2’ 문수빈, 고현정 심복으로 안방극장 눈도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문수빈. /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방송화면.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에 출연하는 배우 문수빈을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문수빈은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이하 ‘조들호2’)에서 고현정(이자경 역)의 심복 한민 역으로 열연 중이다.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극 중 한민은 공식적으로는 국일그룹 기획조정실장 이자경의 비서이자 비공식적으로는 그의 연쇄 살인을 실질적으로 수행하는 인물이다. 복수 대상자들을 납치하고 사후 증거 인멸까지 하는 등 안팎으로 이자경을 도우며 신임을 얻고 있다.

문수빈은 살인을 저지르면서도 표정 변화 하나 없이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한다. 자신보다 덩치 큰 남자들을 제압하는 뛰어난 격투 능력을 보여주며 반전의 재미까지 높인다. 이자경의 심복답게 싸늘한 기류를 형성하며 ‘조들호2’의 긴장감을 높이는 또 하나의 자극제로 떠올랐다.

한민의 정체를 향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커져가는 가운데 앞선 방송회에서는 이자경으로부터 뺨을 맞으며 시린 충고를 듣는 모습이 그려졌다. “잊지마, 너랑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는지”라는 이자경의 말은 두 사람이 단순한 상하관계가 아닌 특별한 유대가 있음을 짐작하게 만들었다.

문수빈은 “좋은 작품과 선배님들에게 누가 되지 말자는 마음”이라며 “극중 이자경의 심복으로서 제 할 일을 다 하자는 마음으로 연기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액션 연기는 조금 겁나지만 완성된 장면을 보면 뿌듯하고 보람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