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듀오X지코, 김유정·진영 이어 ‘100년의 봄’ 출연

[텐아시아=우빈 기자]

‘100년의 봄’에 출연하는 다이나믹듀오, 지코 / 사진제공=각 소속사

다이나믹듀오와 지코가 3.1운동 100주년 전야제 ‘100년의 봄’에 출연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KBS가 함께 하는 3.1운동 100주년 전야 ‘100년의 봄’ 라인업에 다이나믹듀오, 지코가 이름을 올렸다.

오는 28일 천안시 대한민국 독립기념관에서 개최되는 ‘100년의 봄’은 올해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인 만큼, 전국민이 함께 하는 특별한 문화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앞서 배우 김유정, 가수 겸 배우 진영이 ‘100년의 봄’를 이끌어 갈 MC로 합류해 큰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2004년 데뷔한 다이나믹듀오는 ‘출첵’ ‘링 마이 벨(Ring My Bell)’ ‘불면증’ ‘고백’ ‘봉제선’ ‘죽일놈’ 등 많은 히트곡을 지닌 힙합듀오다. 중독성 강한 음악,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가사로 오랜 시간 폭 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어 가수 겸 프로듀서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지코도 기대를 모은다. 2011년 힙합그룹 블락비로 데뷔한 지코는 그룹과 솔로 활동을 병행하며 탁월한 아티스트 역량을 발휘했다. 2018년 9월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북한에 방문하기도 했다.

두 아티스트의 공통점은 시대를 대변하고, 청년 세대 문화를 이끄는 아이콘이라는 점이다. 이는 지난 100년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100년을 준비한다는 ‘100년의 봄’ 메시지와 부합한다. 두 아티스트는 ‘100년의 봄’에서 향후 100년을 이끌 청춘들에게 보내는 응원의 무대를 펼칠 전망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