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선, ‘빙의’로 3년 만에 드라마 컴백 “모든 걸 던져볼 만한 캐릭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빙의’/사진제공=OCN

배우 조한선이 OCN 새 수목드라마 ‘빙의’(극본 박희강, 연출 최도훈)에서 미스터리한 외과의 역으로 3년 만에 드라마에 컴백한다.

‘빙의’ 제작진은 14일 종합병원 외과 의사 선양우 역을 맡은 조한선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두 장의 사진 속 그는 서로 다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의사 가운을 입고 온화한 인상을 풍기는 반면, 또 다른 사진에서는 어둠 속을 홀로 응시하며 서늘한 기운을 뿜고 있다.

조한선은 “선양우는 친절하고 온화한 의사인 동시에 예측 불가능한 면모가 숨겨져 있는 인물”이라며  “모든 걸 던져볼 만한 가치가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그는 “‘빙의’가 TV 드라마로는 장르물 첫 도전”이라며 “무엇보다 OCN 작품이라 믿고 선택하게 됐다.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해 몰입했고, 감독님과 배우분들의 호흡도 너무 좋아 연기하기가 정말 행복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조한선은 “열심히 촬영한 만큼 좋은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만나는 날만을 기다리고 있다. 선양우가 어떤 인물인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덧붙였다.

‘빙의’는 영이 맑은 불량 형사 강필성(송새벽)과 강한 영적 기운을 가진 영매 홍서정(고준희)이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쫓는 영혼추적 스릴러다. 오는 3월 6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