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유리X안세하X김남희, 열정의 윷놀이…무슨 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봄이 오나 봄’ 이유리, 안세하, 김남희가 윷놀이 판에 열중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컷이 공개됐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오늘(14일) 13, 14회 방송을 앞두고 이유리(김보미 역), 안세하(허봄삼 역), 김남희(허봄일 역)가 윷놀이 판에서 돈을 따내며 기뻐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유리가 연기하는 김보미는 천사의 집 보육원 출신으로, 같은 날 보육원에 들어온 순서에 따라 ‘허봄’이라는 이름을 갖게 됐지만 입양 후 개명한 인물이다. 안세하와 김남희는 이유리와 보육원 동기인 동시에 체인지의 저주를 내리는 캐릭터를 맡았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 이유리는 신중하게 윷을 들고 바라보고 있다. 이 모습을 안세하, 김남희가 양 옆에서 조마조마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이후 이유리와 김남희는 돈다발을 감격스럽게 쥐고 있다. 안세하와 김남희는 서로 마주보며 환호하고 있다. 그동안 앙숙처럼 티격태격하던 허봄남매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펼쳐져 궁금증을 부른다.

‘봄이 오나 봄’은 오늘(1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