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볼라고’ 안영미, 취업 코디로 변신…권현빈의 적응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송인 유병재(왼쪽), 코미디언 안영미. / 제공=JTBC ‘해볼라고’

새로운 꿈돌이들이 합류해 두 번째 ‘꿈의 기업’에 도전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해볼라고’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공부방에 모여 새로운 ‘꿈의 기업’에 도전하는 꿈돌이들의모습이 담긴다.

최근 ‘해볼라고’의 녹화에서 새로운 꿈돌이로 합류한 코미디언 안영미는 등장부터 강렬했다. 그는 종영한 드라마 ‘SKY 캐슬’의 김주영 역을 따라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새 멤버가 안영미라는 것을 눈치 챈 양세형은 “방에 못 들어오게 막아야 한다”며 안절부절못 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올해 23세인 권현빈은 엉뚱한 모습으로 귀여운 매력을 뽐내 눈길을 끈다. ‘해볼라고’ 제작진은 “안영미와 권현빈을 비롯해 양세형 유병재 김수용 손담비 등이 면접 실력 향상을 위해 3:3 토론 대결에 나선다. 특히 안영미와 양세형이 팽팽한 말싸움을 이어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