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배우다’ 70대 김용건부터 30대 남상미까지…배우 5人의 ‘인싸’ 도전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오늘도배우다,제작발표회

배우 정영주(왼쪽), 이미숙, 김용건, 박정수, 남상미가 1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MBN 새 예능 ‘오늘도 배우다-오.배.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아무 생각 없이 보세요. 내가 ‘인싸’인가 ‘아싸’인가도 생각하지 마세요. 웃다 보면 끝날 겁니다.”

배우 박정수가 1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MBN 새 예능 ‘오늘도 배우다’ 제작발표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오늘도 배우다’는 요즘 문화를 잘 모르는 다섯 명의 배우들이 젊은 세대의 문화를 체험하는 내용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 김용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 남상미가 출연해 VR게임부터 PC방 문화 등 요즘 세대의 문화를 다양하게 체험한다. 

배우 박정수가 14일 오후 열린 MBN 새 예능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오.배.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제작발표회에서 김시중 CP는 “우리 아들이 초등학생이다. 1년 전 즈음, ‘아빠 혹시 인싸(인사이더) 아싸(아웃사이더)가 뭔 줄 알아? 그거 모르면 아빠는 아싸’라고 했다.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더라”라며 “나도 한 때는 ‘X세대’였는데 그 용어를 모르니까 아이들과 단절되는 기분을 느꼈다. 어른들이 젊은이들의 문화를 알고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그 모습을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표현하면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신세대의 문화를 잘 모르는 배우들을 뽑아서 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뮤지컬 배우 정영주는 “인싸, 아싸 라는 말을 이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 알았다. 그 용어 자체가 중요하다기 보다는 여러 문화를 체험하면서 도전하는 모습에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이 대단한 분들이라서 출연 자체만으로 좋다”고 말했다.

배우 김용건이 14일 열린 MBN 새 예능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오.배.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박정수는 예능 출연이 익숙지 않다며 설레는 표정이었다. 그는 “제작발표회에 이렇게 사람이 많이 올 줄 몰랐다”며 “예능 프로그램이 익숙하지 않다. 요즘 세대 문화를 좀 알아보는 예능이라고 해서 ‘그런 거 안 해’라고 말하기는 했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출연하게 됐다. 우리 팀원들이랑 같이 해서 출연한 걸 더욱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다.김용건은 박정수와 달리 “나는 예능 프로그램을 좀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럼에도 설렌다. 나이에 상관없이 배움이 얼마나 뜻 깊고 소중한지 계속 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숙은 “요즘 문화는 정말 빨리 변한다. 그렇다고 해서 마음을 닫고 젊은이들의 문화를 알려고 하지 않으면 젊은 세대와의 거리가 계속 멀어진다고 생각한다”며 “내 생각은 여유가 있는 세대가 먼저 다가가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 프로그램도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전문 예능인이 아니다. 웃기기 위해서가 아니라 몸으로 열심히 체험하는 것 자체에 집중하고 있다. 잘 봐달라”고 요청했다.

남상미,오늘도배우다

1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MBN 새 예능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오.배.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남상미. /이승현 기자 lsh87@

남상미는 30대를 대표해서 출연한다. 출연자 중 가장 젊은 나이인데도 그는 “내가 아싸”라며 “프로그램에 딱 맞는 성격”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다양한 문화에 관심이 있으면 인싸고, 없으면 아싸라고 구분하더라. 나는 아싸인 편”이라며 “내 딸이 유치원에 안 갔으면 정말 요즘 문화에 대해 아는 게 하나도 없었을 거다.  딸의 친구, 엄마들과 교류하면서 알게 된 거다. TV도 거의 보지 않는다. 내 것만 모니터용으로 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평소 작품 속 캐릭터를 제외한 개인적인 모습은 방송에서 감추려고 하는 스타일이다. 작품 속 캐릭터에 몰입하는 데 방해가 될 것 같아서 그랬다”며 “그런데 멋진 선배님들이랑 함께하는 이 방송은 출연하길 정말 잘했다고 생각한다. ‘세대공감’이라는 건강한 메시지를 보여드릴 수 있어 큰 의미를 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MBN ‘오늘도 배우다’의 배우 이미숙(왼쪽부터), 정영주./이승현 기자 lsh87@

이날 발표회에서 출연자들은 정영주의 제안으로 갑작스럽게 ‘딸기 게임’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박정수는 “내가 승부욕이 있는 편이다. 이 게임을 잘하기 위해서 집에서 많이 연습했다”며 의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미숙은 “가족이 모두 모여서 볼 수 있는 한 편의 시트콤같은 예능이다. 뭔가를 해서 웃겨야 한다는 사명감보다는 모든 세대가 어울려 재미를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프로그램이 끝날 때에는 나 역시 혼자 갇혀 있는 세계에서 뛰쳐나가 젊은이들과 소통하고 있을지 않을까 한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오늘도 배우다’는 오늘(14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다음 주부터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