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日 음악 페스티벌 ‘서머소닉’ 첫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일본의 대표 음악 축제인 ‘서머소닉 2019’에 참석한다.

블랙핑크는 오는 8월 18일 일본 치바현 ZOZO 마린 스타디움·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리는 ‘서머소닉 2019’ 무대에 오른다. 데뷔 후 처음 출연하는 것이어서 일본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블랙핑크는 이번 축제에서 디스크 자키와 프로듀서 듀오 체인스모커스, 록 밴드 레드 핫 칠리 페퍼스, The 1975 등 쟁쟁한 가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블랙핑크는 2017년 부도칸에서 1만 5000석 규모의 데뷔 쇼케이스를 열고 일본에서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당시 쇼케이스는 매진을 기록했고, 티켓 응모자만 20만여 명에 달할 정도로 주목받았다고 한다. 첫 번째 미니음반 ‘블랙핑크(BLACKPINK)’는 일본 오리콘 위클리 음반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첫 아레나 투어 ‘BLACKPINK ARENA TOUR 2018’를 통해 12만 5000명의 관객을 끌어모으며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