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배우다’ 남상미 “TV도 잘 안 봐…프로그램에 딱 맞는 ‘아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남상미/사진=이승현 기자 lsh87@

MBN 새 예능 ‘오늘도 배우다’에서 배우 남상미가 자신은 ‘아싸'(아웃사이더)인 성격이라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오늘도 배우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시중CP,  김용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 남상미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늘도 배우다’는 다섯 명의 배우들이 최신 문화, 이른바 ‘인싸(인사이더)’의 문화를 체험하는 세대 공감 프로그램이다.

남상미는 “요즘 문화에 관심이 많으면 인싸고, 없으면 아싸라고 구분하더라. 나는 아싸”라며 “내 딸이 유치원에 안 갔으면 정말 요즘 문화에 아는 게 하나도 없었을 거다.  딸의 친구, 엄마들과 교류하면서 알게 된 요즘 문화가 조금은 있다”고 했다.

이어 “TV도 많이 보지 않는 편이다. 내 것만 모니터용으로 유심히 본다”며 “이 프로그램에 딱 맞는 아싸인 성격”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늘도 배우다’는 다섯 명의 배우들이 최신 문화를 체험하는 세대 공감 프로그램이다. 오늘(14일) 오후 9시 4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