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미워! 줄리엣’ 이홍기, 톱스타부터 신입생까지 ‘찰떡 소화’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웹드라마 ‘너 미워! 줄리엣’ 방송화면.

배우 이홍기가 반전매력 가득한 톱스타와 풋풋한 신입생으로 변신했다.

이홍기는 14일 처음 공개된 옥수수 오리지널 ‘너 미워! 줄리엣’(극본 이정필, 연출 김정권)에서 톱스타 차율 역을 맡았다. 차율은 외모와 인기, 연기력은 충만하지만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다. 아역 배우 출신이자 톱스타인 차율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타 작가의 아들인 동시에 엄마로 인한 유년의 상처를 지닌 인물이다.

이날 공개된 ‘너 미워! 줄리엣’ 1, 2회는 차율과 구나라(정혜성)의 첫 만남을 다뤘다. 차율과 구나라는 리조트에서 부딪히며 말다툼을 하게 됐다. 실랑이를 벌이던 두 사람이 실수로 수영장에 빠지자 알 수 없는 빛이 번졌다. 서로에게 안 좋은 기억을 가진 채 헤어진 두 사람은 캠퍼스에서 재회했다. 대한예술종합대학교에 신입생으로 입학하게 된 차율은 어디선가 들리는 목소리에 당황하며 공포감을 느꼈다. 이내 목소리의 주인공이 구나라인 것을 알게 됐고 그것이 속마음이라는 것을 예감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홍기는 지난해 방송된 tvN 드라마 ‘화유기’ 이후 1년여 만에 배우로 돌아왔다. 그는 톱스타로서의 까칠함과 신입생으로서의 풋풋함을 넘나들며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특히 코믹함과 진지함을 자유자재로 표현하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줘 앞으로 그가 그려낼 청춘 로맨스에 기대감을 갖게 했다.

이홍기가 출연하는 ‘너 미워! 줄리엣’은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에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를 통해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