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것, 싫은 것 티 낼 것”…곽현화, 변함 없는 미모 ‘근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곽현화/ 사진=곽현화 인스타그램

개그맨 출신 배우 곽현화가 의미심장한 말로 근황을 전했다.

곽현화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9년이 밝았다. 웃기 싫으면 안 웃는 한해를 보내겠다. 좋아하는 것은 티를 많이 내고 싫어하는 것도 티 많이 내는 한해를 보내야지. 무엇보다 건강. 내 냥들과 강쥐, 사랑하는 사람들을 아끼는 한해를 보내야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곽현화는 무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큰 눈과, 오똑한 코 등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하며 변함없는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곽현화는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영화 ‘전망 좋은 집’, ‘아티스트 봉만대’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동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