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한채영-배수빈-오윤아-이천희, 마지막 회 앞두고 ‘연기 열정’ 甲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신과의 약속’ /사진제공=예인 E&M

MBC ‘신과의 약속’에서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가 마지막 회를 앞두고 연기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신과의 약속’ 제작진은 14일 드라마를 이끄는 주역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가 장소를 불문하고 대본에 열중하는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극 중 우나경(오윤아)의 악행을 모두 알게 된 후 아들을 되찾아 오기 위해 소송을 시작한 서지영(한채영)과 사랑하는 아들을 절대 뺏길 수 없어 언론을 이용해 반격을 가한 우나경. 아이의 생사가 걸린 상황에서도 자신의 이익이 우선이었던 아내를 용서할 수 없는 김재욱(배수빈), 아내와 아들이 세상의 전부인 송민호(이천희).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극 중 절절한 모성애와 부성애를 표현하기 위해 대본에 몰두해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한채영은 한겨울 바닷가의 살을 에는 추위도 아랑곳 않고 대본에 집중해있다. 애타는 감정을 애써 누르고 극 중 가족들과 여행 중인 서지영의 감정에 푹 빠져있다.

쉬는 시간 틈틈이 함께 대본을 읽어보며 합을 맞추는 배수빈과 한채영의 모습도 포착됐다. 연습임에도 캐릭터에 녹아 든 배수빈의 애틋한 눈빛과 표정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오윤아는 촬영 중간중간 흐트러진 매무새를 다듬는 시간에도 대본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 주변의 어수선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대본에 집중한 그의 모습에서 연기를 향한 강한 열정이 느껴진다.

대사 연습과 더불어 주요장면을 재차 체크하며 매 순간 최선을 다하는 이천희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대본을 끊임없이 읽고 연기하며 분석하는 그의 노력이 고스란히 전해지며 작품에 대한 그의 애정을 엿볼 수 있게 한다.

드라마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나 대본과 함께 하며 노력하는 배우들 덕분에 ‘신과의 약속’이 첫 회부터 마지막 이야기를 향해가는 지금까지 시청률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신과의 약속’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16일 오후 9시부터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