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엄지원X이유리, 격렬했던 도주의 흔적…열정의 B컷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봄이 오나 봄’에서 결혼식장에서 도망친 엄지원과 이유리, 안세하, 김남희의 비하인드 스틸컷을 공개했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극에 몰입한 엄지원(이봄 역)과 이유리(김보미 역), 안세하(허봄삼 역), 김남희(허봄일 역)의 비하인드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에서 엄지원과 이유리는 결혼식장에서 또 몸이 바뀌게 됐고 이를 들키지 않기 위해 손을 잡고 결혼식장을 뛰쳐나왔다. 때마침 결혼식장으로 향하던 안세하와 김남희가 두 사람의 도주에 합류하게 되면서 우스운 상황극을 만들어냈다.

오늘 공개된 사진 속에서 엄지원과 이유리는 산발한 머리를 하고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며 워맨스 케미를 발산하고 있다. 동시에 번진 립스틱과 헝클어진 머리 등 몸을 사리지 않는 두 배우의 열정을 실감케 한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우들의 연기로 인해 장면마다 유쾌한 웃음과 진지한 메시지가 녹아 들어 있는 ‘봄이 오나 봄’은 배우들을 비롯한 스태프들 모두가 시청자분들께 즐겁고 유쾌한 내용을 전달 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오늘 방송 역시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봄이 오나 봄’은 오늘(14일) 오후 10시에 13, 14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