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나잇 블랙’ 제아 “성종에게 ‘돌+아이’라고 한 건 립스틱 사건 때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드나잇 블랙’ 제아, 성종 / 사진제공=EBS

EBS FM ‘인피니트 성종의 미드나잇 블랙’에서 가수 제아가 성종에게 ‘돌+아이’라고 말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인피니트 성종의 미드나잇 블랙’에 제아가 초대 손님으로 출연했다. 성종이 제아를 직접 초대석에 출연하도록 섭외했으며, 두 사람은 방송 내내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성종은 채널A ‘팔아야 귀국’을 함께 촬영했던 때를 회상하며 제아에게 “그때 방송 중에 저에게 ‘돌+아이’라고 했던 것을 기억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제아는 “클렌징 제품을 방송에서 팔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잘 지워진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성종 씨가 립스틱을 제 얼굴에 칠했다. 립스틱이 부러질 정도로 세게 그리는 바람에 나도 모르게 그런 말이 나왔다”며 “거의 나를 죽일 뻔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성종은 제아를 ‘실물이 가장 예쁜 연예인 1위’로 꼽았다. 그러면서 “제아씨가 센 이미지와 다르게 제가 아는 바른 생활 연예인 1위”라고 칭찬했다.  그러자 제아는 “아직 저를 잘 모르시는 것 같다”고 웃으며 답했다.

‘인피니트 성종의 미드나잇 블랙’은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 오전 12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