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빌’, 최악의 ‘죽음의 조’ 탄생…양동근 ‘멘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킬빌’/사진제공=MBC

MBC 예능 ‘킬빌’에서 ‘죽음의 조’가 탄생한다.

오늘(14일) 방송되는 ‘킬빌’에서는 빌보드 진출을 두고 경쟁할 2차 경연의 조가 공개돼 래퍼들이 단체로 멘붕에 빠진다.

지난 주 1차 경연에서 최하위 투표수를 받은 산이가 탈락한 가운데, 앞으로 펼쳐질 2차 경연에서는 남은 아티스트들을 두 팀으로 나눠 각 팀의 최하위 아티스트가 탈락하게 되는 파격적인 룰이 도입됐다. 이에 이번 배틀에서 동반 탈락하게 될 아티스트 팀은 누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킬빌’ 속 생존을 결정짓는 조 발표날, 라인업을 호명한 김종국의 말 한마디에 많은 래퍼들이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는 전언이다. 특히 해맑은 미소를 보이던 YDG(양동근)마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마자 머리를 감싸 쥐며 괴로워 했다는 것.

또한 경연 당일, 초조한 기색으로 등장한 YDG가 “이 공기처럼 뿌옇네요”라며 웃픈 심정을 내비췄다고 해 여유롭던 힙합 대디를 멘붕케 한 ‘죽음의 조’의 정체에 관심이 집중된다.

‘킬빌’은 오늘(14일) 오후 11시 10분 MBC, 올레 tv 모바일에서 동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