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덥수룩한 수염+남루한 옷차림”…‘빅이슈’ 서울역 노숙자된 주진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이슈’ 주진모/사진제공=SBS ‘빅이슈’

SBS ‘빅이슈’에서 주진모가 충격적인 비주얼의 ‘서울역 노숙자’로 포착됐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 처음 방송되는 ‘빅이슈’는 아픈 딸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알코올 중독 홈리스에서 다시 사진기자로 변신한 남자와 국내 최고 악명 높은 연예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 편집장의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매회 비밀스럽고 매혹적인 연예계의 뒷판, 그 짜릿하고 위험한 세계에서 벌어질 치열한 ‘빅이슈 쟁탈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주진모는 한때는 국내 최대일간지 엘리트 사진기자였지만, 잘못된 사진 한 장으로 알코올 중독 홈리스가 된 후 지수현(한예슬)을 만나 파파라치 사진기자로 부활하게 되는 한석주 역을 맡았다. 쿨한 복수와 더불어 집으로 돌아갈 자격이 없다고 느끼는 심리적 홈리스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캐릭터다.

이와 관련 주진모가 그동안의 젠틀한 면모를 벗고, 서울역 노숙자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됐다. 주진모는 헝클어진 장발머리, 덥수룩한 수염, 꾀죄죄한 얼굴, 그리고 남루한 옷차림까지 영락없는 노숙자의 모습으로 서울역 플랫폼 이곳저곳을 뛰어다니고 있다. 누군가에게 쫓기듯 두리번거리며 뛰다가 넘어지고 급기야 철도에서 플랫폼 위로 오르는 긴박감 넘치는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 장면은 지난달 15일 서울역에서 촬영됐다. 데뷔 후 처음으로 홈리스 역에 도전한 주진모는 일찌감히 촬영 현장에 도착해 분장에서부터 심혈을 기울였다. 어색해하면서도 부드러운 미소를 짓는 주진모의 모습에 스태프들은 “진짜 주진모가 맞냐”고 탄성을 터트렸다.

이동훈 감독의 디렉션을 받은 주진모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표정과 액션 연기까지 자체 리허설을 펼치며 연기 열정을 표출했다. 본 촬영에서는 플랫폼 구석구석을 전력 질주하며 누군가에게 쫓기는 석주의 다급한 모습을 표현해냈다.

주진모는 “처음 대본을 읽고 순식간에 한석주라는 캐릭터에 매료됐다. 이전 작품과는 색다른 연기에 도전해볼 수 있다는 생각에 즐거운 기대감을 갖고 있다”며 “고생을 하고 있는 만큼 ‘빅이슈’가 시청자들에게 행복으로 다가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첫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제작진은 “주진모가 열연을 펼칠 한석주라는 캐릭터는 상황은 물론 감정 역시 극과 극으로 치닫는 기복 차가 큰 인물”이라며 “쉽지 않은 캐릭터 임에도 주진모는 상황에 맞는 연기로 촬영장을 압도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빅이슈’는 ‘신의 선물-14일’ 등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과 ‘용팔이’ 등을 집필한 장혁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 베일을 벗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