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X박정민 ‘컬투쇼’ 출연…영하 20도서 촬영한 ‘사바하’ 뒷이야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바하’ 이정재(왼쪽부터), 박정민/텐아시아DB

영화 ‘사바하’의 이정재와 박정민이 14일 오후 2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다.

이정재와 박정민은 영하 20도에 달하는 혹한 속에서 진행된 촬영 비화를 전한다. 또한 촬영 현장의 비하인드 스토리 등 ‘사바하’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두 사람은 ‘사바하’로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음에도 폭발적 시너지를 보여준 만큼, 유쾌한 입담까지 기대된다.

이날 스페셜 DJ를 맡은 뮤지와 이정재의 만남도 기대를 모은다. 그동안 ‘컬투쇼’에서 영화 ‘관상’ 속 이정재의 성대모사를 여러 차례 선보였던 뮤지는 지난해 12월 31일 ‘2018 컬투쇼 어워즈’에서 ‘왕이 될 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당시 뮤지는 “이 영광을 이정재 씨에게 돌린다”며 유쾌하게 수상 소감을 말했다. 자신의 성대모사에 대한 이정재의 반응은 어떨지 기대를 끌어올린다. 청취자들은 ‘이정재  vs 뮤정재 기대 만발’, ‘이정재 배우님이 뮤지 오빠 성대모사 보고 뭐라할는지 기대되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이정재는 신흥 종교 ‘사슴동산’을 쫓는 박목사 역을, 박정민은 미스터리한 정비공 나한 역을 맡았다. ‘검은 사제들’ 장재현 감독의 4년 만의 신작으로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