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신성록, 장나라에 강제 키스…“죽을 때까지 내 여자로 살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신성록이 장나라에게 기습 키스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드라마 ‘황후의 품격’ 45, 46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이하동일)으로 각각 11.1%(전국 11.0%)와 14.1%(전국 13.9%)를 기록하며 수목극 1위 자리를 지켰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6.04%까지 치솟았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봄이 오나 봄’은 각각 2.4%(전국 2.0%)와 2.8%(전국 2.4%)를, KBS2 ‘왜 그래 풍상씨’는 각각 8.8%(전국 9.0%)와 11.0%(전국 11.0%)를 기록했다. tvN ‘진심이 닿다’는 유료플랫폼 기준으로 4.5%(전국 4.2%)를 보였다.

2049시청률에서 ‘황후의 품격’은 각각 4.7%와 6.0%를 기록했다. 이는 각각 1.4%와 1.8%인 ‘봄이 오나 봄’, 1.6%와 2.4%인 ‘왜 그래 풍상씨’, 2.9%를 나타낸 ‘진심이 닿다’를 제친 기록이다.

이날 방송에서 우빈(최진혁 분)은 태후(신은경 분)에게 붙잡힌 동식(오한결 분)을 찾아나섰다. 그 과정에서 이혁과 서로 총을 겨누며 대치하게 됐고 동식이 위협 당하자 자신이 왕식임을 밝혔다. 우빈은 붙잡혔지만 경호대원들 덕분에 풀려날 수 있었다. 우빈은 순식간에 이혁을 기절시킨 뒤 폭포로 데려가 떨어뜨렸다.

써니(장나라 분)는 황태녀에 책봉된 아리(오아린 분)가 불쌍하기만 했다. 강희(윤소이 분)와 태후의 계략을 의심하던 써니는 태후 때문에 황실감옥에 갇히게 됐다. 하지만 궁으로 돌아온 이혁이 그녀를 감옥에서 꺼내줬다. 이혁은 황실의 비밀을 담아놓은 자신의 비밀금고를 모두 열어버리곤 써니에게 “죽을 때까지 내 여자로 살아”라며 거칠게 키스를 했다. 써니는 충격을 받았다.

황실감사원의 요청으로 미국에서 은황후(전수경 분)가 귀국했다. 하지만 우빈은 표부장(윤용현 분)에게 납치당할 뻔한 은황후를 순식간에 제압해 그녀를 구해냈다.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