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극한직업 ‘역대 흥행 톱4’ 등극…관객 ‘1400만명 돌파’도 눈앞

영화 ‘극한직업’이 ‘베테랑’과 ‘아바타’을 제치고 역대 박스오피스 톱4에 이름을 올렸다. 개봉 22일 만에 거둔 기록이자 한국 코미디 영화 중 최고 성적이다. 현재 추이라면 ‘역대 흥행 순위 톱3 진입’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극한직업의 누적 관객 수는 1342만3246명을 기록하며 베테랑(1341만명)과 아바타(누적 관객 수 1333만명)를 한꺼번에 넘어섰다. 전날까지 흥행 6위를 기록했던 극한직업은 하루 만에 4위로 뛰어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

극한직업은 개봉 첫날인 1월 23일 36만858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역대 코미디 영화 중 최고 오프닝이었다. 지난 6일에는 개봉 15일 만에 천만 관객을 달성했다. 천만 관객 영화로는 세 번째로 빠른 기록이자 역대 23번째였다.

이제 극한직업의 남은 관심사는 ‘1400만명 돌파’ 여부다. 지금까지 1400만명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명량’(1761만명), ‘신과함께-죄와벌’(1441만명), ‘국제시장’(1426만명) 등 3편뿐이다. 13일 극한직업의 일일 관객 수는 17만1927명으로 2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중이다. 현재 추세가 이어진다면 오는 20일 전후로 1400만명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역대 흥행 3위인 ‘국제시장’을 뛰어넘을지도 관심사다. 아직까지 자리를 위협할 만한 경쟁작이 나타나지 않은 것이 기대를 부풀리고 있다. 13일 기준 극한직업의 스크린점유율은 22.9%로 여전히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영화관별 상영점유율은 CGV(38.3%), 롯데시네마(31.9%), 메가박스(33.4%) 등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어 최종 흥행 성적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13일 기준 박스오피스 2위는 13일 개봉한 ‘증인’으로 누적 관객 수는 11만7433명이다. ‘알리타: 배틀 엔젤’은 3위로 내려앉았다. 누적 관객 수는 143만4581명이다. 13일에 개봉한 코미디 영화 ‘기묘한 가족’은 누적 관객 수 5만7346명을 달성하며 4위에 올랐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