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박정민 “100% 응원하는 마음으로 영화 출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정민이 13일 오후 서울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사바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정민이 영화 ‘사바하’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오후 서울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사바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장재현 감독과 배우 이정재, 박정민, 이재인, 진선규가 참석했다.

박정민은 미스터리한 정비공 나한 역을 맡았다. 박정민은 “내 연기에 대해 초조해하기보다 100% 응원으로 영화를 한 건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캐릭터보다) 서사가 주인공인 이 영화가 많은 분들께 재미를 드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처절하게 든다”고 덧붙였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 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