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성형설 해명 “안병증 완치…사진 과도하게 잘 나왔을 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서유리 성형설 해명/ 사진=서유리 인스타그램

성우 출신 방송인 서유리가 성형설을 직접 해명했다.

서유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래 앓아왔던 갑상선 항진증의 합병증인 안병증을 완치했다”며 “예전의 눈을 찾은 기쁨에 잘 나온 사진을 여럿 올렸는데, 사진이 과도하게 잘 나오는 바람에 많은 분들께 성형의혹을 드린 것 같다. 갤노트9 카메라 짱”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유리는 “성형은 안 했다. 예전의 눈을 되찾았고, 저는 여전히 셀기꾼(셀카와 사기꾼의 합성어)이며 다이어트는 계속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서유리는 여러 장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몰라지게 예뻐진 얼굴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휴식을 취하는 동안 성형을 한 것이 아니냐’는 성형설에 휩싸였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