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너의 노래는’ 출연…”‘옥자’ 음악은 찌그러진 깡통이 발에 차이는 느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봉준호 감독 / 사진제공=JTBC ‘너의 노래는’

JTBC ‘너의 노래는’에 봉준호 감독이 출연해 영화 ‘옥자’의 음악 제작기를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마지막 회에서다.

봉 감독은 정재일과 ‘옥자’에 이어 신작 ‘기생충’에서도 함께 작업한 동료다. 특히 봉 감독이 먼저 정재일에게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알려져 이날 방송에서 그가 들려줄 정재일에 대한 평가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봉 감독은 “정재일만이 할 수 있는 느낌들이 있다”며 정재일을 음악 감독으로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옥자’ 배경 음악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했다. 봉 감독은 “‘옥자’의 음악은 찌그러진 깡통이 발에 차이는 느낌이다. 그 느낌을 정재일이 잘 만들어줬다”며 인터뷰 내내 정재일을 극찬했다.

또한 개인 휴대폰에 소장하고 있던 정재일과 마케도니아 브라스밴드의 연주 영상을 보여주며 그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고 한다.

‘너의 노래는’은 14일(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