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2’ 고현정, 소름끼치는 연기로 엔딩 장식…“내 동생 심장은 어디 있나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의 고현정.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이하 ‘조들호2’)에서 고현정이 동생의 심장을 가져간 원장을 찾아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조들호2’에서는 피의 복수를 멈추지 않는 서늘한 살인자의 모습과 죽은 동생을 향한 그리움을 동시에 보여주는 이자경(고현정)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자경은 국현일(변희봉)의 핸드폰을 도청해 대산복지원 원장 장문식(이문수 분)을 찾아냈다. 공포에 휩싸인 장문식 원장에게 천연덕스럽게 인사를 건넨 이자경은 “내 동생 심장은 어디 있나요?”라고 질문했다. 상냥한 듯 서늘한 말투와 미세한 움직임까지 돋보이는 표정 연기는 고현정의 깊은 연기 내공을 실감케 했다.

반면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모습에서는 애써 슬픔을 삼키고 담담한 척 표정을 가다듬었다. 고현정의 극명한 온도차 연기는 그녀의 이유 있는 살인에 연민마저 갖게 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조들호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