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기묘한 가족’ 엄지원 “망가져도 좋아…웃음을 나누고 싶었어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묘한 가족’에서 시골  주유소집 맏며느리 남주 역을 연기한 배우 엄지원./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미씽’을 끝내고 ‘기묘한 가족’이 제게 왔어요. 스릴러를 좋아하는데 한 동안 감정을 많이 소모하는 작품을 해서 다른 톤의 연기를 하고 싶던 차였죠. ‘더 폰’ ‘미씽’처럼 쫀득쫀득한 스릴러도 좋아하지만 ‘불량남녀’ ‘박수건달’ 같은 코미디를 했을 때 재밌게 찍었던 기억이 있어요.”

코미디 영화 ‘기묘한 가족’에 출연한 배우 엄지원은 이렇게 말했다. 엄지원은 이번 영화에서 강한 생활력과 카리스마로 집안을 이끄는 맏며느리 남주 역을 맡았다. 시골에 나타난 좀비에게 물려 마을 사람들이 회춘하고, 시누이는 좀비와 사랑에 빠지는, 엉뚱하면서도 색다른 발상의 영화에 엄지원은 매료됐다.

“영화 ‘조용한 가족’을 좋아하는데 ‘기묘한 가족’을 읽고는 ‘조용한 가족’과 ‘늑대소년’을 합쳐놓은 느낌을 받았어요. 극 중 가족들 중에 남자들은 수다스러운데 여자들은 무뚝뚝하잖아요. 그런 콘셉트로 가는 것도 좋겠다 싶었죠. 캐릭터가 되기 전까지 힘들 때도 즐거울 때도 있는데, 남주를 만들어가는 과정은 즐거웠습니다.”

영화 ‘기묘한 가족’의 한 장면.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를 연출하고 대본을 쓴 이민재 감독은 10년 전 영화를 처음 기획했던 당시부터 남주 역에 엄지원을 떠올렸다고 한다. 엄지원은 “그 말을 듣고 기뻤는데 나의 어떤 점을 보셨는지 모르겠다”면서 웃었다. 엄지원은 관객들의 웃음을 끌어내기 위해 겉모습부터 바꿨다. 뽀글머리를 하고 충북 보은의 시장에서 산 꽃무늬 조끼를 입었다.

“남주의 외형적인 모습에 신경을 썼어요. 시크하고 무뚝뚝한 것에 비해 만삭이라든가 하는 설정은 클리셰적이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런 것들을 변화시키고 싶었어요. 뽀글머리는 가발이에요. 동료배우들에게 물어보고 잘한다는 여의도 가발집에 맞췄죠. 가끔 귀여운 면모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목에 쁘띠 스카프를 두르고 나오기도 해요. 엄지원이라는 이름이 자막에 나왔을 때 ‘엄지원이었구나’ 싶을 정도의 느낌을 주고 싶었어요.”

엄지원은 “연기는 스스로를 깨부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엄지원은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작품 선택의 최우선 기준으로 꼽았다. 이번 영화에서 엄지원이 나누고 싶었던 것은 ‘웃음’이었다. 그는 “온전히 재밌고 즐겁게, 아무 생각 없이 영화를 즐기다 가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1998년부터 배우로 활동한 엄지원은 “연기를 하면 할수록 어렵다. 머릿속으로 구현하는 것만큼 내 표현이 못 따라오는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연기는 스스로를 깨부수는 과정이에요. 자기 안에 있는 걸 끌어내고 창피한 걸 이기고 알을 깨고 나오는 일이죠. 와일드하고 엉뚱한 남주를 10년 전에 했으면 부끄러웠을 것 같아요. 예뻐 보이고 싶은 마음을 내려놓지 못했을 것 같아서요. 나를 포장하고 싶은 마음, 그걸 허물고 깨면서 또 다른 모습에 도전하고 있어요. 하지만 여전히 깨지 못한 부분이 남아 있기도 해요. 그런 저를 발견하면서 또 돌아보게 됩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