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 쫓는 주진모X한예슬…‘빅이슈’ 첫 대본리딩 현장 어땠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이슈’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SBS ‘빅이슈’

배우 주진모 한예슬 신소율 최송현 송경철 오광록 등 SBS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 주역들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 첫 방송을 하는 ‘빅이슈’는 아픈 딸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알코올 중독 홈리스에서 다시 사진기자로 변신한 남자와 악명 높은 연예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 편집장의 첩보전을 방불케 하는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매회 비밀스럽고 매혹적인 연예계의 뒷판, 그 짜릿하고 위험한 세계에서 벌어질 치열한 ‘빅이슈 쟁탈기’가 펼쳐진다.

‘빅이슈’는 ‘타짜’ ‘보스를 지켜라’ ‘신의 선물-14일’ 등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과 ‘리셋’ ‘용팔이’ ‘The K2’ 등을 집필한 장혁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여기에 주진모 한예슬 신소율 최송현 송경철 오광록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 힘을 더했다.

지난해 12월 17일 SBS 일산제작센터에서 ‘빅이슈’ 대본리딩이 진행됐다. ‘빅이슈’를 이끌어 나갈 주역들을 비롯해 이동훈 감독, 장혁린 작가는 첫 만남, 첫 호흡에서부터 쉴 틈 없는 전개의 박진감과 긴장감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주진모는 알코올중독 홈리스에서 파파라치 사진기사로 부활하는 한석주 역을 맡았다. 한석주는 국내 최대 일간지 엘리트 사진기자였지만, 사진 한 장 때문에 한순간에 모든 걸 잃고 홈리스가 됐다가 지수현(한예슬)을 만나 물불을 가리지 않는 파파라치가 되는 인물. 주진모는 캐릭터의 극단적인 상황 변화를 감정 완급조절로 표현했다.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을 다시 찾은 한예슬은 국내 최고 악명 높은 연예 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통신 편집장 지수현 역으로 열연한다. 한 번 냄새를 맡으면 놀라운 인맥과 막강한 정보력으로 셀럽의 스캔들을 잡아내고야마는 위악적인 인물. 셀럽 못지않은 세련미를 가진 커리어우먼의 매력 발산을 완벽히 소화해냈다.

드라마 ‘키스먼저 할까요?’ 이후 1년 만에 SBS를 다시 찾은 배우 신소율은 선데이통신에서 방송 예능 작가 출신 선데이통신 특종 3팀장 역을 맡았다. 또한 아나운서에서 배우로 전향에 성공한 최송현은 드라마 ‘공항 가는 길’ 이후 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했다. 극 중 나락에 떨어진 석주에게 이혼서류를 내미는 석주(주진모)의 아내 배민정 역으로 매몰찬 캐릭터 열연을 기대하게 했다.

‘The K2’ 이후 3년 만에 장혁린 작가와 재회하게 된 송경철은 서울역 지하도 골목대장 두철 역으로, 오광록은 학위 여부는 알 수 없는 자칭 박사 홈리스 고박사 역으로, 관록의 열연을 선보였다.

제작진은 “‘빅이슈’는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첩보전쟁을 방불케 하는 흥미진진한 파파라치 현장과 더불어 뉴스와 인간 영역의 교차지점에서 벌어지는 짠한 스토리를 보여줄 예정이다”며 “새롭고 흥미진진한 ‘케이퍼 무비 (범죄물)’ 스타일의 장르물”이라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