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오늘(13일) ‘마지막 악몽’ 눈 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드림캐쳐. / 제공=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그룹 드림캐쳐의 마지막 악몽이 눈을 뜬다.

드림캐쳐는 13일 오후 6시 네 번째 미니음반 ‘디 엔드 오브 나이트메어(The End of Nightmare)’를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무엇보다 이번 음반은 그동안 드림캐쳐가 그려온 ‘악몽’ 시리즈를 마무리하는 작품이어서 팬들의 기대도 높다.

2017년 1월 13일 시작된 드림캐쳐의 ‘악몽’은 프리퀄, 현대로 변화를 거듭하면서 주목받았다..

소속사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드림캐쳐가 ‘The End of Nightmare’를 통해 선사하는 결말은 일반 상상과는 다르다. 그 시작부터 악몽을 쫓는 ‘드림캐쳐’에 오히려 ‘악몽’을 녹여 반전의 충격을 선사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끝없는 악몽의 반복을 꺼내어 놓는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피리(PIRI)’는 홀로 남겨진 외로움과 불안감에서 벗어나고 싶은 현대인들의 감정을 나타낸 곡이다. ‘피리’라는 소재를 통해 그들의 SOS 신호를 표현해 냈으며, 귀를 사로잡는 피리와 휘파람 소리로 반복되는 멜로디라인이 감상 포인트라고 한다.

드림캐쳐는 새 음반을 발표한 뒤 국내 활동은 물론 오는 3월 20일부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싱가포르, 필리핀 마닐라, 일본 등을 돌며 아시아 투어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