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봄이 오나 봄’ OST ‘헤이 쥬드’ 불렀다…데뷔 후 첫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네이처. / 제공=n.CH엔터테인먼트

그룹 네이처(NATURE)가 데뷔 후 처음 드라마 OST에 도전했다.

13일 소속사 n.CH엔터테인먼트는 “네이처가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의 OST 두 번째 주자로 나서, ‘헤이 쥬드(Hey Jude)’를 불렀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Hey Jude’는 록 기반의 악기 편성 위에 통통 튀는 보컬 라인이 돋보이는 곡이라고 한다. 네이처 멤버 새봄, 선샤인, 채빈이 가창자로 참여해 장난기 많은 소녀들의 감성을 녹였다.

작사와 작곡에는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미생’ ‘쇼핑왕 루이’ ‘아는 와이프’ ‘복수가 돌아왔다’ ‘왕이 된 남자’ 등 다수의 OST에 참여한 타이비언과 바크가 뭉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