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5월 세계공영TV총회서 공식 상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PD수첩’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스틸/사진제공=MBC

영화계 미투 운동을 다룬 MBC ‘PD수첩-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연출 유해진, 조성현)이 ‘2019 세계공영TV총회(INPUT, International Public Television)’ 시사작으로 선정됐다.

오는 5월 6일~10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세계공영TV총회는 연출자, 작가 등 프로그램 제작에 직접 관여하는 전 세계 500여명의 방송 전문가들이 각국의 TV 프로그램을 시사·토론하는 공영 방송 시사회다.

각국 공영 방송사들이 매년 약 2000여 편의 프로그램을 출품하며, 이중 혁신적인 우수작품 80편이 장르에 관계없이 시사작으로 선정된다. 참가자들은 선정된 프로그램을 함께 시사·토론하며 TV 프로그램의 국제적인 경향을 다채롭게 체험하고  공영방송의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PD수첩-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은 총회 기간 중인 오는 5월 7일 방콕에서 공식 상영된다. 지난해 세계적 이슈로 부각된 미투운동을 다룬다.

‘PD수첩’이 세계공영TV총회 시사작으로 선정된 것은 2006년 ‘특집 PD수첩-PD수첩은 왜 재검증을 요구했는가?’(연출 한학수, 김현기) 이후 13년 만이다.

지난 해 3월 6일 방송된 ‘PD수첩-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은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을 둘러싼 영화계 성폭력 의혹을 집중 고발해 전주 대비 약 3.6%P 상승한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이후 ‘PD수첩’은 이들의 성폭행 의혹을 추가 폭로하고, 피해자들의 2차 피해에 초점을 맞춘 ‘거장의 민낯, 그 후’ 편으로 후속 취재를 이어가며 미투운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다시 한 번 불러 모았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