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신혼부터 졸혼까지 연예인 가족 일상 엿보기…‘22일 첫 방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모던 패밀리’ 첫 녹화 현장 / 사진제공=MBN

MBN 신규 예능 ‘모던 패밀리’가 첫 스튜디오 녹화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22일 처음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는 갓 살림을 차린 신혼부부부터 결혼 생활을 마친 졸혼 가정까지 다양한 형태로 구성된 연예인 집안의 일상을 관찰하는 가족 예능이다. 졸혼 가정에는 백일섭, 핵가족에는 류진, 2대째 배우 가족에는 김지영, 신혼부부에는 이사강이 출연한다.

지난 1월 말 진행된 첫 녹화 현장에는 관찰 가족 당사자들과 스튜디오 MC로 합류한 이수근, 심혜진, 신아영, 박성광이 모두 모였다. 특히 백일섭과 김지영은 KBS2 드라마 ‘결혼해 주세요’에서 시아버지와 며느리 역으로 호흡은 맞춘 사이로, 9년 만에 재회한 두 사람의 재치있는 입담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MC 호흡을 처음 맞춘 이수근과 심혜진은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진행으로 ‘구면 같은 초면’이라를 평을 받았다.

‘모던 패밀리’ 제작진은 “관찰 예능 경험자인 류진과 노련한 MC 신아영의 첨언이 더해지며 첫 녹화가 풍성하게 마무리됐다”며 “첫 만남이 무색할 정도로 완벽한 호흡을 드러낸 출연진들의 입담과 돌발 상황이 더해지며 색다른 재미를 안길 것”이라고 자신했다.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