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6개월 만에 신곡 선보인다…3월 싱글 앨범 발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가수 정동하/ 사진제공=뮤직원컴퍼니

가수 정동하가 오는 3월 싱글 앨범을 발표한다.

정동하는 지난해 9월 발매한 정규앨범 ‘CROSSROAD’ 발매 이후 약 6개월 만에 신곡을 내놓는다.

이번 싱글 앨범은 오는 3월 23일과 24일 LG 아트센터에서 펼쳐지는 ‘동하 읽어주는 남자’ 공연과 더불어 공개될 예정이다.

소속사 뮤직원컴퍼니는 “싱글 앨범을 위해 100여곡 이상의 곡을 받아 작업 중에 있다. 신중에 신중을 기해서 타이틀곡을 결정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정동하는 데뷔 이후 드라마 OST, 뮤지컬, 불후의 명곡, 라디오프로그램 진행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콘서트를 통해서 라이브 가수로서의 진면목과 함께 명품 보컬리스트로 인정받고 있다.

정동하는 지난달 31일 도쿄에서 데뷔 후 첫 일본 쇼케이스를 성황리에 마쳤다. 현재 뮤지컬 ‘잭 더 리퍼’에서 ‘다니엘’역으로 활약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