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레이트쇼’로 美 방송 성공적 데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 / 제공=미국 CBS

그룹 블랙핑크가 ‘레이트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미국 방송 데뷔 신고식을 무사히 마쳤다.

블랙핑크는 11일(현지시간) 미국 CBS ‘레이트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The Late Show with Stephen Colbert)’에 한국 가수 최초로 출연해 뉴욕 맨해튼 에드 설리반 극장(Ed Sullivan Theater)에서 ‘뚜두뚜두’를 불렀다.

사회자 스티븐 콜베어는 블랙핑크가 무대에 오르기 전 “오늘 밤 미국 방송에 처음으로 데뷔하는, 널리 사랑받고 있는 K팝 걸그룹 블랙핑크가 ‘뚜두뚜두’를 선사한다. 큰 박수로 환영해 달라”고 소개했다.

블랙핑크가 ‘뚜두뚜두’로 부르자 객석에서 감탄사가 쏟아졌다. 역동적인 안무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 관객들은 환호했다.

관객들은 무대가 끝나자 기립박수로 화답했고, 스티븐 콜베어는 “봄에 열리는 블랙핑크의 첫 번째 북미 투어에서 블랙핑크를 만나보라”고 홍보했다. 스티븐 콜베어는 블랙핑크와 악수를 나누고 무대 위에서 사진을 찍으며 만남을 기념했다.

이날 에드 설리반 극장 앞에는 뉴욕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블랙핑크의 팬들이 몰려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방송 시작 전부터 극장 앞에 몰려 ‘뚜두뚜두’ ‘포에버영’ ‘휘파람’ ‘붐바야’ 등을 부르며 블랙핑크의 미국 방문을 열렬히 환영했다. 더불어 생일을 맞은 로제를 위해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는 등 감동적인 장면까지 연출했다.

블랙핑크가 미국 방송 첫 데뷔 무대를 가진 ‘레이트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는 미국 CBS의 간판 심야 토크쇼다. 그동안 힐러리 클린턴, 레이디 가가, 라이언 레이놀즈, 저스틴 팀버레이크, 잭 블랙 등 각 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유명인들이 출연했다. 폴 사이먼, 릴 웨인, 두아 리파 등 내로라 하는 세계적인 뮤지션들이 공연을 펼쳤다.

이 프로그램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블랙핑크는 12일 미국 ABC의 대표적인 아침 뉴스 프로그램인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와 15일 낮 방송인 ‘스트라한 앤드 사라(Strahan and Sara)’에도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