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차드 기어, 늦둥이 품에 안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리차드 기어. / 제공=영화 ‘히치하이커’ 스틸사진

할리우드 배우 리차드 기어(Richard Gere)가 아들을 품에 안았다.

12일 미국 연예매체 피플을 비롯해 CNN, USA투데이에 따르면 리차드 기어의 아내 알레한드라 실바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출산했다. 리차드 기어는 69세에 아들을 얻었다.

리차드 기어와 알레한드라 실바는 지난해 4월 스페인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알레한드라 실바가 34세 연하여서 더욱 이목을 끌었다. 실바는 스페인 출신 홍보사업가이자 활동가로, 아버지는 레알 마드리드 풋볼 클럽의 부사장을 역임했다.

리차드 기어는 세 번째 결혼이다. 기어는 1991년 모델 신디 크로포드와 결혼했다가 1995년 이혼했다. 이후 2002년 캐리 로웰과 재혼해 아들을 얻었다. 2016년 로웰과도 이혼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