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X이수근, 망가짐 불사한 분장으로 ‘웃음 빵빵’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 사진제공=KBS Joy

 KBS Joy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선녀보살 서장훈과 아기동자 이수근이 몸을 사리지 않는 개그 열정을 과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서장훈과 이수근은 지난주 방송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분장을 선보였다. 특히 서장훈은 핑크빛 볼 화장과 새빨간 립스틱을 바른 선녀 메이크업을 시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두 사람은 시민들의 고민 타파를 위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에 나섰지만 순탄하지 않았다. 시민들의 사연을 알아내려 했으나 예언 적중에 연이어 실패하게 된 것. 결국  두 사람은 적중률 100%의 고민 맞추기에는 실패했지만 자신들의 경험에서 우러난 맞춤 조언에 돌입했다.

서장훈은 ‘인싸’가 되고 싶다는 개그맨 후배에게 다년간 쌓아온 방송 경험을 바탕으로 뼛속 깊이 박히는 조언을 건넸다. 아기동자 콘셉트를 살려 어린아이로 빙의한 이수근은 파충류 키즈 카페 사장의 진땀을 빼게 하는 재연 상황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서장훈, 이수근의 살신성인 예능감과 진심 어린 조언까지 더해진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