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최준희, 루푸스병 고백…”회복 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 /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루푸스 병으로 두 달간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자신의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채널에 “최근 두 달 동안 몸이 안 좋았다. 루푸스병으로 두 달간 병원에 입원해 힘든 시간을 보내다가 조금 나아져서 퇴원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루푸스 병은 난치병이고 자가 면역 질환이다. 몸이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다. 다리에 물이 차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 1~2주 만에 체중이 10kg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최준희는 “아직 완치가 아니라 회복 중”이라며 회복하는 과정을 유튜브에 공개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날 싫어하고 미워하는 이들은 계속 그럴 것이고, 많은 말이 오갈 것”이라며 “그런 말들을 신경 쓰지 않고 내 갈 길을 가겠다. 사랑해주는 이들이 많다는 걸 잊지 않고 내 모습을 그대로 보여드리며 활동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