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X고아라X권율, 횃불 들고 야산서 집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스틸/사진제공=SBS ‘해치’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정일우, 고아라, 권율의 ‘야산 횃불 회동’이 포착됐다. 세 사람이 야심한 밤 횃불을 들고 산에 집결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해치’ 제작진은 12일 본 방송에 앞서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여지(고아라 분)-박문수(권율 분)의 긴장백배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1회에서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과 조선 걸크러시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의 운명적인 만남이 그려졌다. 훗날 세 사람이 조선의 변혁을 도모하기 위해 앞으로 어떤 관계를 이어나갈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후사가 없는 경종(한승현 분)의 후계 문제로 인한 노론과 소론은 치열한 당쟁을 벌였고, 연잉군과 밀풍군(정문성 분)은 왕좌를 두고 대립했다. 나는 새도 떨어트린다는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은 권위 가득한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공개된 스틸 속 여지는 인적조차 없는 으슥한 산에서 활활 타오르는 횃불을 들고 있다. 여지는 횃불 하나에 의지한 채 홀로 칠흑처럼 어두운 산 곳곳을 수색하고 있다. 그 모습에서 사건의 비리를 밝히려는 사헌부 다모의 비장미가 엿보인다. 더욱이 당장 무슨 일이 일어날 것 같은 심장쫄깃 긴장감이 보는 이들의 등골까지 서늘하게 만들다.

연잉군과 박문수는 그런 여지의 모습을 숨쉬는 것도 잊어버린 듯 긴장 어린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한 듯 바위 뒤에 몸을 숨기고 있다. 과연 세 사람이 횃불을 들고 야산에 집결한 까닭이 무엇인지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해치’ 제작진은 “연잉군 이금, 여지, 박문수가 야산에서 충격적인 사건을 직면하게 된다”며 “이를 통해 이금, 여지, 박문수의 공조가 시작되는 동시에 흥미진진한 배후 세력들의 공작이 드러나 극적 전개를 이룰 예정이다”고 귀띔했다.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